문석균 후보 캠프 제공

경기도 의정부갑 무소속 문석균 후보가 27일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을 마쳤다.

문 후보는 “나는 의정부에서 50년간 지내며 의정부 골목골목을 모르는 곳이 없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 위원회 국민소통 특별위원을 통해 의정부를 넘어 국가 전반운영에 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의정부의 비전을 뚜렷하게 세우고 확실하게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문 후보는 “의정부의 교통허브 기능을 되살릴 수 있도록 광역교통망을 만들고 호원 IC에 이어 회룡IC설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C노선 조기착공, KTX(수서-의정부)연장과 CRC 안보테마관광단지 조성사업 국가주도개발 추진으로 새로운 의정부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문석균 후보 캠프 제공

문 후보가 등록을 마친 이날 의정부시 호남향우회 연합회장 장용운 등 사회 각계각층 100여명이 문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출사표를 던진 문 후보를 격려하며 지지를 보냈다.

문 후보는 “아버지(문희상 국회의장)가 태어나고, 나와 내 아들이 태어난 4대째 살고 있는 사랑하는 내 고향 의정부에 뼈를 묻을 내고향, 의정부를 위해 분골쇄신 할 것”이라며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은 지지자 여러분과 시민들을 위해서라도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 반드시 당선으로 보답 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