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진단키트와 의료용품 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나우세다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과의 보건 당국 및 전문가 간 협의 채널 개설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배우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구입에 관심을 표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력이 있는 대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한국은 유럽보다 먼저 코로나19 확산을 겪으면서 방역 및 치료 과정에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갖고 있어, 이를 리투아니아 등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91년 수교 이래 꾸준히 증가한 양국의 인적·경제적 교류가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코로나19 탓에 잠시 제동이 걸린 것 같아 안타깝다”며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양국 교류가 다시 활발해지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국제 무역을 원활히 지속하는 방안을 두고 정상 간에 큰 틀의 합의가 있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향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세계 경제가 위축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 공조와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