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전 총선보다 경쟁률 높아져…민주 248·통합 230명 지역구 등록
‘빅매치’ 서울 종로 12대 1 전국 최대 경쟁률…남성 81%·여성 19%

4·15 총선 후보 등록이 27일로 마감됐다. 253개 지역구에서 1052명이 국회 입성을 두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27일 오후 7시 기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잠정 집계에 따르면 4·15 총선에서 전국 253개 지역구 평균 경쟁률은 4.2대 1로 잠정 집계 됐다. 등록한 후보는 총 1052명이다.


경쟁률은 19, 20대 총선 등 직전 두차례 선거보다 높아졌다.

역대 총선 지역구 경쟁률은 2008년 18대 총선 4.5대 1, 2012년 19대 총선 3.6대 1, 2016년 20대 총선 3.7대 1이었다.


정당별로는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48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230명), 국가혁명배당금당 (217명), 정의당(73명), 민중당(56명), 민생당(52명), 우리공화당(36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기독자유통일당(7명), 친박신당(5명), 노동당(3명), 기본소득당(2명), 한나라당(2명) 순이었다. 무소속 후보는 113명에 달했다.

가장 경쟁이 치열한 선거구는 무려 12명의 후보가 등록한 서울 종로구다. 이곳은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대표 간의 ‘빅매치’가 예고돼 있다.

종로는 정치적 상징성으로 인해 전통적으로 출마자가 많은 선거구로, 20대 총선에서도 10대 1로 전국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경쟁률이 가장 낮은 선거구는 충남 보령·서천, 충남 아산을, 전북 정읍·고창으로 경쟁률이 2대 1이다.

전국 17개 시·도로 보면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와 광주로 평균 경쟁률이 5.1대 1이었다. 세종과 제주의 평균 경쟁률은 5.0대 1이다.

서울은 4.2대 1, 경기는 4.0대 1, 인천은 4.1대 1로 집계됐다.

부산은 4.2대 1, 경남은 4.5대 1, 울산은 4.7대 1, 경북은 4.6대 1로 전체 영남 지역은 평균을 웃도는 경쟁률을 보였다.

충북은 3.9대 1, 충남은 3.7대 1이었고, 전북은 4.4대 1, 전남은 4.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국 최연소 후보는 서울 은평을의 25세 기본소득당 신민주 후보(1994년생)고, 최고령 후보는 경북 경주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81세 김일윤 후보(1938년생)다.

50대 후보는 517명(49.1%)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60대 270명(25.7%), 40대 171명(16.3%) 순으로 많았다.

30대 후보는 50명, 20대 후보는 14명으로 20∼30대 후보가 6.1%에 불과했다.

70대 후보는 26명, 80대 후보는 4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후보가 854명으로 81.2%에 달했고 여성 후보는 198명으로 18.8%를 차지했다.

21대 총선 후보 등록자 17%는 군 복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총선 후보자의 병역신고 내역에 따르면 등록 후보 1052명 가운데 비대상자인 여성 후보 198명을 제외한 854명 중 145명(17%)이 군 면제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의 군 면제자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래통합당 27명, 국가혁명배당금당 26명, 정의당 12명, 민중당 7명, 민생당 6, 우리공화당 2명, 미래당 1명·친박신당 1명 순이었다. 무소속 군 면제자는 13명이었다.

민주당 등 범여권 소속 군 면제자들은 민주화운동 등에 따른 수형 전력으로 면제된 경우가 많았다.

민주당 김민석(서울 영등포갑)·이광재(강원 원주갑)·이후삼(충북 제천·단양)·정청래(서울 마포을)·최인호(부산 사하갑) 후보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질병과 신체장애 등을 이유로 병역을 면제받은 후보들도 있었다.

민주당 김영배(서울 성북갑) 후보는 수핵탈출증(디스크)으로, 같은 당 김병욱(경기 성남 분당을) 후보는 두개골 결손으로 군에 가지 않았다.

통합당 추경호(대구 달성) 후보의 경우 폐결핵으로 소집면제를 받았다.

후보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할 수 있으며, 그 이전에는 예비 후보자에게 허용된 방법으로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