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에서 전국 253개 지역구의 평균 경쟁률이 4.4대 1을 기록했다. 전체 지역구 후보자 1118명 중 전과가 있는 후보자는 419명에 달해 37.5%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총선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253개 지역구에 1118명의 후보가 등록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역대 총선에서 지역구 경쟁률은 2008년 18대 총선 4.5대 1, 2012년 19대 총선 3.6대 1, 2016년 20대 총선 3.7대 1이었다.

21대 총선 경쟁률이 직전 두 번의 선거보다 큰 폭으로 오른 셈이다. 지역구에 후보를 낸 정당은 모두 21개다. 정당별로는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53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237명), 국가혁명배당금당(235명), 정의당(77명), 민중당(60명), 민생당(58명), 우리공화당(4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기독자유통일당(10명), 친박신당(5명), 노동당(3명), 한나라당(3명), 기본소득당(2명) 순이다. 1명의 후보만 낸 정당은 가자!평화인권당, 공화당, 국민새정당, 미래당, 민중민주당, 새누리당, 충청의미래당, 통일민주당, 한국복지당 등이다.

무소속 후보는 124명에 달했다. 전국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지역구는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대표 간의 ‘빅매치’가 이뤄지는 서울 종로였다. 무려 12명의 후보가 등록, 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우리공화당 한민호 후보, 민중당 오인환 후보, 가자!평화인권당의 이정희 대표, 공화당 신동욱 후보 등이 종로 후보로 나섰다.

종로는 20대 총선에서도 10대 1로 전국 최고 경쟁률을 보였던 곳이다. 반면 경쟁률이 가장 낮은 선거구는 충남 보령·서천, 충남 아산을, 전북 정읍·고창으로 경쟁률이 2대 1이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평균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광역시로 5.3대 1을 기록했다.

대구(5.1대 1)와 세종·제주(5.0대 1)는 그 다음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수도권에서 서울은 4.7대 1, 경기와 인천은 4.1대 1로 집계됐다. 충북은 3.9대 1로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최연소 후보는 서울 은평을의 25세 기본소득당 신민주 후보(1994년생)이고, 최고령 후보는 종로에 출마한 83세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준영 후보(1937년생)였다.

50대 후보는 539명(48.2%)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60대 291명(26.0%), 40대 181명(16.2%) 순으로 많았다. 30대 후보는 56명, 20대 후보는 15명으로 20∼30대 후보가 6.4%에 불과했다. 70대 후보는 31명, 80대 후보는 5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후보가 905명으로 80.9%에 달했고 여성 후보는 213명으로 19.1%를 차지했다. 전체 남성 후보 가운데 17%(155명)이 군 면제를 받았고, 최근 5년간 체납한 적이 있는 후보는 전체 등록자의 14.57%(163명)에 달했다. 전과 기록이 있는 후보는 전체의 37.5%(419명)를 차지했다.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김동우 민중당 후보가 전과 10범으로 가장 전과 기록이 많았고, 서울 강서구갑 노경휘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가 전과 9범, 대구 달서구갑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남 창원시성산구 이흥석 민주당 후보, 경남 김해시을 이영철 무소속 후보가 전과 8범으로 뒤를 이었다. 전과 7범은 5명, 6범이 7명, 5범이 17명, 4범은 21명, 3범은 38명이었다. 재범은 89명, 초범은 237명에 달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100명으로 전과가 있는 후보가 숫적으로 가장 많았고, 국가혁명배당금당이 90명, 미래통합당이 62명 순이었다. 이어 민중당이 41명, 정의당이 39명, 민생당이 26명, 우리공화당이 17명 순이었다. 무소속 후보들은 35명이 전과를 보유했다. 각 당별 전체 후보 대비 전과자 비율을 보면, 민중당이 전체 후보 60명 중 41명이 전과가 있어 68.3%로 가장 높았다. 77명 중 39명인 정의당이 50.6%, 이어 민생당 44.8%, 우리공화당 40.4% 순이었다.

군소 정당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후보를 냈지만 전과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경기도의 전과자 후보가 87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82명, 경남 33명, 부산 27명, 전남과 대구가 22명으로 동률을 이뤘다. 지역구별 전과자 비율을 보면 울산 57.1%, 전남 48.9%, 전북 45.4%, 경남 44.6% 순이었다. 경기도는 36.1%, 서울은 35.8%였다.

허경영 대표의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 후보들 중에는 강력 범죄부터 다양한 범죄를 저지른 후보가 일부 나타났다. 부산 서구동구 김성기 후보는 살인 전과가 1건 있었고, 경북 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 이광휘 후보는 존속상해 전과가 있었다. 경남 김해을 안종규 후보는 강제추행 등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2건과 청소년보호법 위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후보들은 대개 국가보안법,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등 민주화운동 혹은 노동운동 과정에서 전과가 생긴 경우가 많았다. 통합당 후보들도 일부 비슷한 전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음주운전 전과도 적지 않다. 통합당 서울 성북구을 정태근 후보는 집시법, 국보법 위반과 함께 음주운전으로 전과 3건이 있다. 전남 여수시갑 이용주 무소속 후보와 광주 광산구을 노승일 민생당 후보는 윤창호법 시행 후 음주운전을 해 전과 1건씩을 기록했다.

후보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할 수 있으며, 그 이전에는 예비 후보자에게 허용된 방법으로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