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 선거 주요 일정. 국민일보DB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현재 등록된 51개 정당 중 41곳이 오는 4·15 국회의원 총선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지역구와 비례대표 선거에 후보를 모두 내는 정당은 15곳, 지역구 선거에만 참여하는 정당은 6곳, 비례대표 선거에만 참여하는 정당은 20곳이다. 지역구 후보는 1118명, 비례대표 후보는 312명으로 집계됐다.

비례대표 선거에 나서는 정당이 35곳으로 확정되면서 정당투표 용지는 48.1c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투표지 분류기에 넣을 수 있는 길이(34.9cm)보다 길어 수개표가 불가피해졌다.

정당 수가 23개가 넘으면 기표란 높이는 1cm로 유지하되 구분 칸을 기존 0.3cm에서 0.2㎝로, 용지 위아래 여백도 6.5cm에서 6.3cm로 줄인다. 투표용지 길이를 가급적 줄이기 위해서다.

투표용지에 실릴 기호순도 확정됐다. 지역구 후보자의 전국통일 기호는 의석수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이 1번, 미래통합당 2번, 민생당 3번, 미래한국당 4번, 더불어시민당 5번, 정의당 6번으로 배정됐다. 전국통일 기호는 ‘지역구 의석 5개’ 또는 ‘직전 선거 득표율 3%’ 기준을 충족해야 받을 수 있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용지에는 지역구 기호 3번인 민생당이 가장 첫 칸에 기재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직접 내지 않는 데 따른 것이다. 이어 미래한국당, 시민당, 정의당 순이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