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모랜드 출신 가수 연우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청원을 독려한 글에 달린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연우는 28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을 캡처한 사진 두장을 게재했다. 각각 ‘n번방을 잇는 지인능욕 가해자들을 조사 해주세요’ ‘n번방 담당판사 오덕식을 판사 자리에 반대, 자격박탈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다. 별도로 덧붙인 글은 없었지만 청원 제목과 내용 일부를 공개해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 네티즌은 “삼권분립이 뭔지는 알고 저딴 청원을 하느냐”는 과격한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연우는 “실질적인 변화를 원한다기보다는 공론화를 위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같은 마음이길 원하며 청원한 것”이라며 “내가 어디사는 몇살, 누구라서가 아니라 그저 사람으로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분별력을 가지고 목소리를 낸 거니 걱정말라”고 응수했다.

또 “저라고 공부 한자 하지 않고 행동했겠느냐”며 “좀 아시는 분이면 같이 민원 넣자”는 글도 덧붙였다.

연우는 이전에도 사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 적 있다. 지난 25일에는 텔레그램 ‘박사방’ 주범인 조주빈(25)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했다는 소식에 “차단했습니다. 똥이 무서워 피하나. 더러워서 피하지. 여러분들 조심하세요”라는 글을 남겼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