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는 29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잔인한 인권 침해를 그만해달라”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향한 공격을 멈추라는 뜻이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조 전 장관은 원하든 원치 않든 최소 2~3년간은 인생과 운명을 건 재판에 시달려야 한다. 그 고통이 얼마나 큰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결코 알 수 없다”며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법원이 판단할 것이다. 이제 조 전 장관은 보통 사람으로서는 견디기 힘든 지난한 투쟁을 벌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으니 별론으로 하고 그분이 검찰수사과정에서 당하지 않아도 될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당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며 “무죄추정원칙은 차치하고라도 흉악범조차 헌법이 보장하는 최소한의 인권이라는 것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진 전 교수의 발언을 지적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조 전 장관과 그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향해 “(웅동학원, 동양대 증명서 발급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고 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어디서 들은 말인지는 몰라도 구체적 근거도 없이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는 진 교수의 주장은 그야말로 마녀사냥의 연장이자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쓰러진 사람에 발길질 하는 것 같은 진 교수 말씀이 참 불편하다. 그렇게 잔인하지 않고도 할 수 있는 일은 산처럼 많다”며 “진 교수가 뭔가에 쫓기시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할 일에 집중하고 누군가를 공격하더라도 선을 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진 교수나 조 전 장관이나 저나 모두 남은 인생 길지 않다. 제 주장 내세우며 뭔가 도모하는 날은 그보다 훨씬 짧을 것”이라며 “모두가 다 잘 되자고 하는 일이라 믿는다. 먼 훗날 오늘을 되돌아보면 작은 일에 너무 매달렸다는 생각이 들 수도, 아니 어쩌면 기억조차 희미한 일이 되었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 교수님 팬의 한 사람으로서 교수님께서 냉정을 되찾아 과거의 멋들어지고 명철한 논객 진중권으로 돌아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이 지사가 진 교수를 꾸짖으며 조 전 장관을 감싸는 듯한 발언을 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민주당 대선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주요 공격 대상이 됐다. 최근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이 지사는 도민 모두에게 재난긴급생활비 지급을 결정했고, 신천지를 향해 강한 조치를 취하며 지지율이 크게 뛰었다. 이 지사가 이런 상황에서 조 전 장관을 비호하며 현 정권 지지자의 마음까지 추스르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