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국제표준화를 추진해온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이 최근 국제 표준화기구 의료기술위원회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승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29일 이러한 내용을 전하며 “한국산 감염병 진단기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전자 증폭기법은 국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에 사용되는 진단키트에 적용된 검사 방식이다. 이 진단기법 관련된 국제표준 개발을 한국이 주도하는 것이다.

‘표준’이란 과학 기술 분야에서 국가적으로 공인된 제작 기준을 일컫는다.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기술이 세계적인 표준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일반적으로 DIS는 최종국제표준안(FDIS) 작성의 전(前)단계다. 국표원 관계자는 “법률 제정절차에 비유하자면 국제표준안(DIS) 승인은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심사를 통과해 본회의 상정만 남겨 놓고 있는 상태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종적으로 회원국 전체의 승인 절차만 남았으며, 연내에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국표원과 식약처는 전했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