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왼쪽 사진)으로 추정되는 글쓴이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감사장. 연합뉴스, DC인사이드 화면 캡처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조주빈(24)이 2년 전 경찰 감사장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018년 1월 인천 미추홀경찰서(당시 인천 남부경찰서)에서 조주빈에게 감사장을 준 사실이 있다고 29일 밝혔다. 당시 조주빈은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신고해 검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2018년 2월 자신의 감사장 수여 사실을 알리며 쓴 글이 공유돼 논란이 일었다. 게시글에 첨부된 사진에는 내용이 일부 가려져 있지만, 시점과 내용 등을 고려할 때 글쓴이는 조주빈이 맞는 것으로 추정된다.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업보’라는 제목의 글을 감사장 사진과 함께 올렸다. 그는 “천인공노할 보이스피싱 범죄자 놈들 몇 명을 경찰분들과 공조해 검거했다”며 “형사분들을 도와드렸으니 이제 내가 도움 받을 차례다. 삶은 업보의 연속”라고 적었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74명, 이 가운데 미성년자는 16명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