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가 방역 사진. 연합뉴스

서울 도봉구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원생 200여명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도봉구는 방학3동 소재 학원의 강사 A씨(55·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도봉구 6번 환자로 관리된다.

도봉구 측은 학원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또 원생 200여명을 자가격리하도록 학부모에게 알렸다. 역학조사 결과 밀접 접촉을 한 것으로 확인된 원생의 경우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후 오한 등 증상을 느꼈고, 20일 창1동에 있는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발열이 계속돼 23일 병원을 다시 찾았다.

의사 권유로 28일 도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9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서울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확진자 진술에 따르면 증상 발현 후 지난 20일과 24∼27일 학원에 출근했다. 20일과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근무했고 25∼27일에는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일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