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도는 당초 남미에서 유학 중인 20대 여대생이라고 밝혔지만 추가 역학조사 결과 국내 대학생으로 장시간 남미를 여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확진자는 선별진료소를 제외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시장 등 5곳을 다닌 것으로 확인돼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제주도는 29일 오후 4시 20분쯤 20대 여대생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는 당초 A씨가 남미 유학생이라고 밝혔지만, 추가 역학조사 결과 A씨는 국내 대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50여 일간 남미를 여행한 후 지난 21일 인천공항에 도착, 김포공항으로 이동해 같은 날 제주에 들어왔다. 이후 28일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제주대학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 가족 6명은 코로나19 검체 검사 결과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가 공개한 A씨 1차 동선을 살펴보면 A씨는 증상 발현 전날인 27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시 회천동 맥파이 브루어리를 찾아 50분가량 머물렀다. 이어 오후 5시∼5시 20분에 제주시 건입동 제주시수협어시장, 오후 5시 30분∼5시 40분 제주시 삼화동 Y(와이) 식자재마트를 각각 방문한 뒤 본인 차량을 이용해 자택에 귀가했다.

증상이 발현한 28일 오후 3시 30분 자신의 차를 이용해 제주시 조천읍 CU 제주와흘점을 방문했으며, 같은 날 오후 7시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자택으로 귀가, 이튿날인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제주대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두 달 가까이 미국 여행을 후 입국한 경우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A씨가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점에서 많은 네티즌이 공분했다. 게다 마스크까지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대중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부모는 뭐 하는 거냐. 자가격리 안 시키고” “이 시국에 여행 간 것도 모자라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양심이 있으면 최소한 마스크는 쓰고 다녀야지” 등의 비난이 쇄도했다. 도는 현재까지 확인된 A씨 방문 시설에 대해서 방역을 완료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도는 A씨의 추가 동선을 확인하는 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