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금융 중심지인 프랑크푸르트가 위치한 독일 헤센주(州)의 재무장관이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관련해 주의 경제 분야 대응을 담당했던 인물이다.

2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토마스 쉐퍼(54) 주 재무장관이 고속열차 기찻길에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헤센주가 발표했다. 수사 당국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쉐퍼 장관은 유서도 남긴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쉐퍼 장관의 죽음과 출구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연관성에 있는 것으로 보고 주목하는 분위기다. 폴커 부피어 헤센주 총리는 “쉐퍼 장관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처할지 걱정이 많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로 너무 슬프다”고 했다.

10년 차 주(州) 재무장관이자 유력 차기 총리 후보로 꼽히는 그는 최근 며칠간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재정 지원 계획 등을 설명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대중 앞에 섰다. 엥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 소속의 그는 부피어 주 총리의 유력 후계자로 꼽히기도 했다. 한편 헤센주는 독일의 금융 중심시인 프랑크푸르트가 있으며 그 안엔 유럽중앙은행(ECB), 도이체방크, 코메르츠방크의 본사도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