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4월말까지 30일 연장했다.

부활절(4월 12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경제 활동 등을 정상화하겠다고 했던 본인의 발언이 지나치게 낙관적이었음을 스스로 시인한 셈이다.

로이터통신 등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30일까지 한 달 연장키로 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동안 경제 정상화에만 초점을 맞춰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애써 외면해 왔으나 미국 내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자 이 같은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코로나19 치명률이 2주 이내에 정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전쟁에서 이기기도 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것보다 더 나쁜 것은 없을 것”이라며 “이는 모든 것 중에 가장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이 6월 1일까지 잘 회복되는 경로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면전에서 쓴소리도 마다치 않은 소신파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번 결정에 대해 “폭넓고 신중한 결정”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