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에 웹툰산업 육성 및 기반 조성을 위해 웹툰캠퍼스가 조성된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비공모 사업인 ‘2020 지역 웹툰캠퍼스 조성 및 운영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웹툰캠퍼스는 신산업 분야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툰산업 육성 및 기반 조성을 위해 총사업비 8억원을 들여 옛 황남초등학교에 조성될 계획이다.

황남초 급식동을 리모델링해 지상 2층, 총면적 801.9㎡ 규모로 작가 및 기업입주시설, 교육장, 전시실, 회의실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경북도가 참여하고 경주시와 경북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게 된다.

시는 경주의 풍부한 역사문화를 중심으로 경북 전역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아우르는 스토리를 융합해 세계로 나아가는 경북 글로컬 웹툰센터를 목표로 지역 웹툰산업 육성에 힘을 실을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K-POP, 영화 등 K콘텐츠의 힘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으며, K웹툰은 디즈니와 마블의 아성에 도전하는 ‘신한류’로 각광받고 있다”며 “이번 공모선정으로 콘텐츠 및 문화산업의 지방소외 문제를 해소하고 지방분권시대에 걸맞은 지역산업 기반을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