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우진 공식 인스타그램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하바마)에서 여자아이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인 남자 아역배우 서우진군의 어머니가 ‘성정체성 논란’에 “겉으로만 보고 편견을 갖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서군의 어머니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우진이의 성정체성에 대해 걱정하는 분이 많던데 참다 참다 몇마디 한다”며 “우진이는 현재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서우가 되어 여자아이 역할을 하는지 잘 이해하고 있는 똑똑한 아이”라고 적었다.

이어 “서우역을 하려고 주인공 욕심에 오디션을 본 것도 아니었다”면서 “여아역을 제안받았을 때 우진이에게 의견을 물어봤고, (우진이가) 흔쾌히 잘 할 수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아이를 겪어본 분은 성정체성 걱정이 오지랖이었다는 것을 다 아실 것”이라며 “‘귀엽다’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 ‘상남자’라는 말을 더 좋아하고 행동하는 것, 말하는 것 모두 그냥 남자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아이 아빠가 심리박사 과정 마치고 심리전문가로 일하고 있고, 저도 심리학을 전공했다. 그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들”이라며 과도한 걱정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서군의 어머니는 “간혹 불편한 말을 하는 분들이 계시는데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 보고 편견을 갖거나 유언비어를 퍼트리지 말아달라”면서 “남아가 잠깐 여아역을 한다고 도가 지나치게 비판을 하는 것은 다시 생각해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서군은 현재 방영 중인 tvN 주말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조강화(이규형 분)와 차유리(김태희 분)의 딸 조서우로 출연하고 있다. 극 중 역할은 여자아이지만, 서군의 실제 성별은 남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일부 시청자 사이에서 ‘몰입감이 떨어진다’ ‘아이가 성정체성 혼란을 겪을까 걱정된다’ 등의 지적이 나왔다.

서군 어머니의 글 전문

참다 참다 몇마디 합니다.

우진이 성정체성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이 많으시던데요. 이 또래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우리 우진이는 자신이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서우가 되어 여자아이역을 하는지 너무 잘 이해하고 있는 똑똑한 아이예요.

서우역을 하려고 주인공 욕심에 오디션을 본 것도 아니었고요, 물론 여아역을 제안받았을 때 우진이에게 의견을 물어봤고 흔쾌히 괜찮다고 잘 할 수 있다 대답했고요.

성정체성이요? 이 아이 겪어 보신 분들은 다 아실 거예요. 성 정체성 걱정은 오지랖이었구나 하구요. 우진이는 남자도 이런 상남자가 따로 없어요. 귀엽다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 상남자다라는 말을 좋아하고요, 헐크가 되는 게 꿈이래요. 헐크가 힘이 세니까 헐크처럼 힘이 센 사람이 되고 싶대요. 노는 거 행동하는 거 얘기하는 거 완전 그냥 남아예요.

더군다나 아빠가 심리박사 과정 마치고 심리전문가로 일하고 있고요 저도 심리학을 전공했어요. 그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들입니다. 간혹 불편한 말들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 보고 편견을 갖거나 유언비어 퍼트리지 마셨으면 합니다. 내 새끼 그 누구보다 제가 더 잘 알고, 아끼고 사랑하고 위합니다.

네. 남아인 거 알고 보면 남아처럼 보이고 몰입감 떨어지고 보기 불편할 수 있어요. 그건 충분히 이해합니다. 하지만 견해의 차이일 뿐이지 남아가 잠깐 여아역을 한다고 도가 지나치게 비난을 하는 건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어요.

아울러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으세요. 정말 너무 감사하고 큰 힘이 됩니다^^ 우진이 사진 휴대전화 화면 해도 되냐, 프로필 사진 해도 되냐 많이 디엠 주시는데 답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 상업적, 혹은 나쁜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한 다 가능합니다. 오히려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지요.

앞으로 남은 촬영도 힘내서 열심히 하겠습니다.
끝까지 관심 가져 주시고 사랑해주세요.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