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성 착취물을 만들어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박사’ 조주빈(24)을 30일 세 번째로 불러 고강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30일 오후 2시쯤부터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씨를 불러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조사했다.

앞선 두 차례 조사와 달리 영상녹화를 한다는 것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는 뜻이다. 향후 법정에서 진술 번복 등 상황을 대비해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조씨는 이날도 변호인 없이 혼자 조사를 받았다. 조씨는 오전 새로운 변호사와 접견했지만, 아직까지 정식으로 변호인을 선임하지 않았다. 경찰 단계에서 선임된 변호인은 지난 25일 사임했다.

검찰은 25일 경찰에서 조씨 사건을 송치받은 뒤 26일, 27일 이틀 연속 조사했다. 주말에는 조씨를 부르지 않고 경찰 수사 기록을 살피며 법리 검토에 집중했다.

검찰은 앞선 두 번의 조사에서 조씨가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고 운영한 경위와 그룹별 회원 수와 등급, 운영 방식, 주요 공범들의 역할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부터는 박사방 운영과 더불어 아동·청소년 음란물 제작·배포 등 조씨의 범행 과정을 집중적으로 조사한다. 아울러 박사방 공범들에 대한 보강 수사도 진행한다.

검찰은 범행에 적극 가담한 ‘직원’들을 소환해 조씨의 지시에 대한 진술을 받았다. 일부는 조씨와의 공범 혐의 혹은 개인 범죄로 이미 구속기소됐다.

공범 중에는 ‘태평양원정대’라는 이름의 별도 대화방을 만들어 성착취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이모(16)군도 포함돼 있다. 이군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태평양’이라는 별칭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5일 이군을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제작·반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이날 이군에 대한 첫 공판을 열 계획이었으나, 조씨와의 공모 혐의에 대한 검찰의 추가 기소 가능성을 고려해 연기를 신청하면서 다음달 20일로 재판이 미뤄졌다.

검찰은 특히 경찰이 송치한 범죄 혐의에 대한 확인과 별개로 조씨와 공범들에게 형법상 ‘범죄단체 조직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검토하고 있다. 이 죄가 적용되면 조직 내 지위와 상관없이 조직원 모두 처벌받는다.

검찰은 또 조씨가 박사방의 유료회원들에게 ‘입장료’ 명목으로 받은 가상화폐 등을 몰수할 수 있는지도 살피고 있다. 조씨가 범죄 수익을 처분하지 못하게 막으려는 것이다. 범죄 수익을 특정하기 위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의 도움도 받을 예정이다.

검찰은 범죄 혐의와 수사기록이 방대한 데다 송치된 날부터 최대 20일인 구속 기간을 고려해 기소 전까지 조사실에서 이뤄지는 피의자 신문 횟수를 최대한 늘릴 예정이다.

경찰이 조씨를 검찰에 넘기면서 적용한 죄명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제작·배포 등 12개다. 이송된 수사기록은 별책 포함 38권, 1만2000쪽에 이른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