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소득 하위 70%에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빚을 내 지원금을 드리는 건 아니다”며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을) 충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1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 때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세금 감면 대책 외에 추가적인 대규모 감세 정책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KBS뉴스9’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재정은 경제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며 “나라 곳간과 재정을 지키는 주무 장관으로서 코로나19에 따른 앞으로의 경제적 파급 영향이 어느 정도의 파고로 올지 가늠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재정이 최후의 보루로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정 여력과 관련해 전 국민 대상으로 수십조원을 뿌리는 것에 단호히 반대 입장이었다”며 “취약 계층에 대해 정부가 소득을 보강하고 소비 진작을 뒷받침하는 노력은 의당 정부가 할 소임이라 생각했고, 그런 측면에서 어느 계층까지 얼마만큼 지원하는 게 합리적인지가 관건이었다”고 했다.

이어 “기재부 입장은 소득 하위 50% 정도가 합당하다고 판단했으나 다른 당사자들과 치열한 토론 끝에 지원 범위를 넓히는 게 바람직하다는 다수 의견에 따라 소득 하위 70%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정부가 추산하는 긴급재난지원금 규모는 9조1000억원으로, 이중 7조1000억원은 중앙정부가 2차 추경을 편성해 충당한다.

홍 부총리는 “이자율이 떨어져 이자 지급예산이 좀 줄었다거나 유가가 반 토막 나면서 유가 관련 예산 절감분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방역예산이 늘었지만, 동시에 투자 사업은 제대로 진전이 안 돼 이월·불용이 예상되는 사업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예산 사업의 목적을 가능한 한 훼손하지 않으면서 동원 가능한 예산 구조조정으로 (소요 재정을) 충당하겠다”면서 “부족하면 적자국채를 또 발행할 수도 있지만, 최대한 세출 구조조정으로 충당하고자 노력하겠다. 빚내서 지원금을 드리는 게 아니라는 것을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으로 최대한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대규모 감세 정책은 별도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도 했다. 그는 “효과성 논란도 있지만, 세수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측면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필요한 분이 필요한 세금 경감을 받을 수 있게 앞으로 맞춤형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가구당 최대 100만원,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전자화폐 형태로 지급된다. 홍 부총리는 “(사용) 기한은 지자체별로 달라질 수 있다”며 “현금을 드리면 예금을 하거나 다른 공과금 납부에 쓰거나 할 수 있어서 가능한 소득을 보강해주면서 소비 진작도 같이 도모하기 위해 지역상품권, 전자화폐를 드린다. 그 기간 소비로 연결되게 정부도 최대한 보완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