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관 중이던 네덜란드의 미술관에서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이 도난 당했다.

암스테르담 동쪽에 있는 싱거 라렌 박물관은 30일(현지시간) 반 고흐의 작품 ‘봄의 정원’(1884년 작)을 도난 당했다고 밝혔다. 범인들은 이날 오전 3시쯤 침입해 이 작품 한 점만 들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인의 행방을 쫓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단서를 얻지 못했다. ‘봄의 정원’ 외에 도난 당한 다른 작품은 없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싱거 라렌 박물관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휴관 중이었다. ‘봄의 정원’은 네덜란드 흐로닝언 박물관 소유로, 싱거 라렌 박물관에서 대여한 것이다.

‘봄의 정원’은 고흐가 부모와 함께 네덜란드 남부 마을 뉘넌에 살면서 그린 작품이다. 정확한 가치를 환산할 수 없지만 고흐가 뉘넌에서 그린 다른 작품은 네덜란드 경매에서 1350만 달러(약 165억원)에 판매된 바 있다.

싱거 라렌 박물관은 휴관 전 암스테르담 국립박물관과 함께 얀 투롭, 피에트 몬드리안 등 다양한 화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영혼의 거울(Mirror of the Soul)’이라는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