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조정관 “미국에서 코로나19 피할 곳 없다”
파우치 소장 “10만명 사망자 나와도 놀라지 않을 것”

데비 벅스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옆에 서 있다. AP뉴시스

데비 벅스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은 30일(현지시간) “거의 완벽하게 대응한다고 하더라도 미국에서 20만 명의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벅스 조정관은 이어 “(미국 내) 어떠한 주(州)나 대도시, 농촌지역도 코로나19 확산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최고위 보건당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10만 명∼20만 명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을 신뢰하는 상황이다.

벅스 조정관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런 예상치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30일까지 한 달 더 연장하는 결정을 내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벅스 조정관은 이날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매우 빠른 시간에 5에서 50, 500, 5000으로 증가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을 설명한 것이다.

벅스 조정관은 미국인 사망자 수가 160만 명∼220만 명이 될 수 있다는 최근 분석 모델과 관련해 “그것은 미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아무 것도 안 하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라고 설명했다.

벅스 조정관은 그러면서 “우리가 거의 완벽하게 일을 해도 사망자 수가 10만 명∼20만 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벅스 조정관은 또 “최선의 시나리오는 미국인 100%가 요구된 일들을 정확히 하는 것인데, 모든 미국인들이 서로를 보호하기 위해 일치된 대응을 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벅스 조정관은 이어 “지금 코로나19가 퍼지지 않은 대도시나 농촌지역에도 그것이 등장할 것이며 확산은 심각하다”고 말했다. 도시와 농촌지역을 가리지 않고 미국 전역이 코로나19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파우치 NIAID 소장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코로나19로 미국에서) 10만 명의 사망자가 나와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7년과 2018년 사이의 나쁜 기간에 우리는 계절적인 독감으로 6만 명을 잃었다”면서 “이것(코로나19)은 분명히 그 당시보다 훨씬 더 나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