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 화면 캡처

서울의 한 대형병원 산부인과 인턴 의사가 환자와 동료들에게 상습적인 성희롱 등으로 3개월 정직 처분 받았지만 이후 다시 병원으로 복귀해 수련을 이어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KBS와 중앙일보는 서울의 한 대형병원 산부인과에서 인턴으로 수련을 받던 A씨가 환자의 신체를 반복적으로 만지고 여성 간호사에겐 대놓고 성희롱 발언을 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로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지만 정직이 끝난 뒤 복귀해 수련 중이라고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 수술대기 중이던 여성 환자의 신체를 반복적으로 만졌다. 전공의가 이를 만류했지만 A씨의 행동은 계속됐다. A씨는 개복 수술 중 여성의 몸을 언급하며 “좀 더 만지고 싶어 수술실에 더 있겠다”는 말까지 했다.

여성 간호사에겐 대놓고 성희롱성 발언을 하는가 하면 소아청소년과에서 교육을 받을 땐 의료 기구를 사용하다 어린이 환자가 다치기도 했다. 병원 측은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의사직 교육위원회를 열고 A씨에게 사실 확인을 했다. 이에 A씨는 신기해서 여성의 신체를 만졌다거나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려했다고 답했다.

결국 병원 측은 ‘여성 환자와의 대면 진료 시 문제 발생 가능성’ 등을 이유로 정직 3개월을 결정했다. A씨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고용노동부 산하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제소했지만 노동위는 이를 기각했다. 결국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3개월간 정직에 들어갔다.

정직 3개월이 끝난 A씨는 현재 병원으로 복귀해 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은 A씨의 복귀에 대해 “의사 자격이 박탈되지 않는 한 수련기간 1년 동안은 지도를 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병원 측은 환자의 신체부위를 반복적으로 만졌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