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업무 중 과로로 쓰러진 경기 파주시 공무원이 끝내 숨졌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혼신을 쏟아부은 파주시청 한 젊은 공무원이 과로로 쓰러져 안타깝게도 우리의 곁을 떠나게 됐다”고 파주시 수의직 공무원 정모(52)주무관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정 주무관은 지난 20일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사무실에서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쓰러져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열흘 만인 30일 숨졌다.

파주시청 수의직 공무원인 정 주무관은 지난해 경기북부 지역에 ASF 발생 이후 가축방역 전문가로서 현장 업무를 담당했다. 최근에도 매몰지 관리 등 민통선 내 야생 멧돼지 차단 방역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시장은 “(고인은) 매일 사무실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방역 최일선에서 투혼을 불살랐다”면서 “과중한 업무로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하게 된것을 매우 비통하게 생각하며 유가족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정 주무관의 빈소는 일산 백병원에 마련됐으며 다음달 1일 발인 할 예정이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