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초·중·고교 등교를 무기한 연기하고 ‘온라인 개학’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학생이 가정에서 듣는 원격 수업을 정식 수업으로 인정하는 온라인 개학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중학교와 고교 3학년은 4월 9일, 중·고 1~2학년과 초등 고학년은 16일, 초등 1~3학년은 20일부터 정식 원격 수업을 받게 된다. 유치원생은 원격 수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전국 초·중·고 및 특수학교 온라인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학생들이 교실로 모이는 ‘등교 개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부터 학생·교직원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하고, 학년별로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는 내용이다.

유 부총리는 “현 시점에서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원격 교육을 통한 정규 수업으로 학생의 학습 공백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감염증 진행 상황과 학교 여건 등을 고려해 원격 수업과 출석 수업을 병행하는 등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온라인 개학 결정에는 최근 확진자 발생 현황, 감염증의 통제 가능성, 학교의 개학 준비도, 대입에서 지역 간 형평성 및 국민 여론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특히 감염병 전문가들이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서 등교 개학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가장 빨리 온라인 개학을 하는 학생은 입시를 목전에 둔 중·고교 3학년들이다. 4월 1일부터 준비기간 1주일을 거쳐 9일부터 원격 수업을 듣게 된다. 일주일 뒤인 16일에는 중·고교 1~2학년과 초등학교 4~6학년, 20일부터는 초등학교 1~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온라인 개학 후 이틀을 원격수업 적응기간으로 설정한다. 이 기간에는 온라인 개학식(학교장 인사), 원격수업 오리엔테이션(학습방법, 출결·평가 안내 등)이 이뤄지고 수업 콘텐츠와 플랫폼 활용법 등을 체험하게 된다. 적응기간은 수업 일수에 포함된다.

학생들은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하지만 교사들은 4월 1일부터 본격적인 원격 수업 준비에 착수토록 했다. 원격교육계획 수립, 소통체계 구축, 학생·학부모 사전 안내, 교원 자체 연수, 원격교육 플랫폼 선정·테스트, 학생 원격수업 준비상황 점검 등을 해야 한다.

유치원은 원격 수업을 않고 휴원을 계속한다. 유아의 발달 단계,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개학 준비도 등을 고려했다는 게 교육부 설명이다. 휴원 기간에는 개정 누리과정(만 3~5세 공통 교육과정)과 연계해 가정에서 놀이 중심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