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쿠팡에서 새벽배송으로 주문한 소고기에서 벌레가 나왔다는 소비자의 주장이 제기됐다. 쿠팡은 해당 소비자에게 환불 조치만 한 채 문제가 된 제품을 지속해서 팔다 뒤늦게 조사에 나섰다.

3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앞서 소비자 A씨는 지난 25일 쿠팡 로켓배송으로 미국산 시즈닝 소고기 제품 2팩을 구매했다. 해당 제품은 진공 포장 상태로 판매된다.

이튿날 새벽 배송으로 제품을 배송받은 A씨는 1팩을 구워 아이들에게 잘라주고, 자신도 먹으려다가 고기 속에서 벌레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A씨는 곧바로 식사를 중단하고 쿠팡에 항의했지만 쿠팡 측은 환불 처리를 했을 뿐 별다른 추가 조치는 하지 않았다.

A씨는 “구매한 2팩 중 1팩은 그대로 남아있으니 회수해 원인을 조사해달라고 했지만 쿠팡 측에서는 회수가 불필요하다며 환불해 드릴 테니 제품을 그냥 폐기해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먹는 제품에서 벌레가 나왔는데 단순히 환불만 하고 말 게 아니라 잠시라도 판매를 중단하고 원인을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쿠팡 측은 “불편을 끼친 점에 진심으로 사과한다. 고객센터에 해당 내용을 확인하고 동일 상품 전체에 대해 이상 여부를 확인한 상태이고 다른 상품에는 문제가 없었다”며 “이와는 별개로 제조과정이나 유통과정에 원인이 있는지는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쿠팡 측은 30일 오후에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

쿠팡 관계자는 “조사를 위한 개인 고객정보 제공 동의 문제로 제품 회수가 다소 늦어졌다”면서 “해당 제품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문제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