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삼척경찰서는 31일 인너텟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씨(26) 등 일당 4명을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월22일부터 3월10일까지 ‘중고나라’에서 보건용 마스크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돈만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피해자 51명을 속여 4200여만원을 가로챘다.

A씨 일당은 중국에 있는 사기조직과도 연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외국인 명의 계좌로 피해금을 송금받아 국내에서 이를 찾은 뒤 중국으로 보내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를 악용하는 각종 범죄에 대해 지속해서 수사할 방침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