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마스크 공급 대란’에 시달려온 정부가 상금 1000만원을 걸고 해법을 공모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개시한 국민 정책 오디션 ‘도전.한국’의 첫 과제로 ‘감염병 발생 시 취약계층 대상 마스크 공급 방안’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노약자와 환자 장애인 임산부, 영유아처럼 긴급 물자를 직접 구매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보건용 마스크 등 물자를 공급하는 방안을 모집한다.

공급 단계별로 예상되는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아이디어를 선정한다. 노약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식별하고 인증할 방법, 물자 전달 주체와 방식은 반드시 담겨야 한다.

단 국내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는 방안은 시상에서 배제된다. 앞서 도입된 지방자치단체(주민센터 포함)와 이장‧통장이 직접 배분하는 방식, 증명서를 활용한 대리 구매 방식 등은 선정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최우수 아이디어 제출자에게는 1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표창을 실시한다. 단 최우수 아이디어감이 없으면 포상금 한도 내에서 우수상 500만원, 장려상 250만원을 지급할 수 있다. 장려상감도 없다면 시상을 안 할 수 있다.

아이디어 공모는 4월 1일부터 15일까지 이메일 또는 정부 온라인 포털 광화문1번가 내 ‘도전.한국’ 게시판에서 진행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