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의약품 유통업체 대표들을 백악관으로 불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미국 의회에서 추가 부양책 논의가 활발하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2000억 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WSJ은 미 공화, 민주 양당 의원들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 이코노미스트들과 싱크탱크 등이 추가 부양 패키지의 윤곽을 짜고 있다고 전했다. WSJ은 이 법안이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2조2000억 달러 패키지 법안보다 지원 규모가 클 수 있으며 다음 달 말부터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최근 가결한 세 번째 법안인 2조2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앞서 83억 달러와 1000억 달러 규모의 긴급 예산법안을 각각 통과시킨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와 일부 공화당 의원의 경제 컨설턴트 역할을 하는 헤리티지재단의 스티븐 무어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 규모를 감안해 수조 달러 규모의 추가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논의가 있다"면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더 큰 것이 필요하다는 전반적인 인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주 정부의 세수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정부 기관들로부터 6000억 달러(약 732조원) 규모의 요청 목록을 작성했다. 여기엔 더 많은 국가 지원뿐 아니라 주택시장과 여행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포함된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속 법안에서 의료인력에 대한 위험수당도 검토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그는 전날엔 2017년 세제개편 당시 폐지된 기업의 음식점 지출에 대한 감세 조치를 복원하는 업무를 재무부와 노동부에 맡겼다고 밝혔다.

반면 일부 공화당 보수파들로부터 민간 부문에 대한 정부의 '영구적' 개입확대를 우려하며 추가 부양책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나는 4번째 지원 논의를 당장 멈추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번 조치(세 번째 지원법안)가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보고 만약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면 어디에 필요한지 데이터를 가져오도록 하자"고 지적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