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들이 3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2차 실행위원회에서 마스크를 낀 채 ‘5월 개막’을 가정한 여러 시나리오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꺾이지 않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2020시즌 프로야구 정규리그의 ‘5월 개막’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팀당 144경기씩 배정된 리그 일정의 축소가 불가피하다.

KBO는 3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이 참석한 2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개막을 5월 이후로 미뤘을 경우를 가정한 4가지 시나리오를 논의했다. 기존에 편성된 팀당 144경기를 135경기, 126경기, 117경기, 108경기로 각각 줄였을 때 소화할 수 있는 일정을 예상하는 자리였다.

팀당 135경기로 줄이면 5월 5일 개막이 가능하다. 나머지 9개 팀을 상대로 15차전까지 치르고 포스트시즌을 11월 10일에 완주할 수 있다. 리그 축소를 최소화하면서 ‘12월 겨울 야구’로 넘어가지 않는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문제는 여전히 진정세로 돌아서지 않은 코로나19의 확산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오는 9일 중·고교 3학년부터 학년별로 순차적 진행할 ‘온라인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당초 KBO는 지난 17일 이사회에서 ‘개학일과 2주 간격’을 고려해 4월 20일 이후를 개막 시점으로 잠정했다. 하지만 ‘등교 지연’이 확정되면서 프로야구의 4월 개막은 불투명해졌다.

KBO 실행위의 이날 논의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 가장 과감하게 제시된 방안은 팀당 108경기로 줄이는 시나리오다. 이 경우 5월 29일에 개막해도 11월 안에 완주할 수 있지만, 리그 일정은 75% 수준으로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다. 코로나19 확산세가 5월까지 이어질 경우를 가정한 초강수로 볼 수 있다.

실행위는 이날 여름 우천순연에 따른 더블헤더 및 월요일 경기 편성, 올스타전 취소, 포스트시즌 축소와 관련한 시나리오도 논의했다. 실행위는 단장급 논의체로 의사를 결정하지 않는다. KBO는 오는 7일 실행위를 다시 열고 ‘5월 개막’ 방안을 포함한 개막 시기를 논의할 계획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