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현지시간) 홍콩에 있는 한 스타벅스 매장의 테이블과 의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테이프가 붙여져 있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대책으로 음식점의 경우 테이블당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하고, 테이블 간 거리도 1.5m씩 띄우도록 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증하는 가운데 홍콩에서 자가격리를 위반한 자에게 3개월 징역형이 내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법원이 지난 8일 중국 본토에서 홍콩으로 들어온 후 자가격리 명령을 위반한 31세 남성에게 3개월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31일 보도했다. 홍콩 정부는 지난달 8일부터 중국 본토를 방문한 사람이 입국하면 14일 동안 격리하도록 하고 있다.

격리 명령을 위반하는 사람에게는 최고 6개월 징역형과 2만5000 홍콩달러(약 390만원)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배달업종에 종사하는 이 남성은 홍콩 내 거주지가 없었으나, 지난 8일 홍콩에 들어올 당시 격리 시설로 인계되는 것을 피하고자 위안랑 지역의 유스호스텔에 거주한다고 거짓 진술했다. 이후 이 남성은 지난 10일 중국 본토로 돌아가려고 하다 홍콩 세관 당국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며 관용을 호소했으나, 30일 홍콩 법원은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3개월 징역형을 선고했다. 이밖에도 자가격리 명령을 위반한 41세 남성과 37세 남성도 각각 6주와 10일 징역형에 처해졌다.

세계적인 전염병 전문가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는 “수많은 사람이 미국이나 유럽에서 홍콩으로 들어오는 상황에서 홍콩 내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조만간 2000명에 이를 수 있다”며 “엄격한 코로나19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홍콩 내 확진자 수는 682명이며, 사망자는 4명이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