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등 여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수사를 받고 있는 ‘박사’ 조주빈(24)이 새로 선임한 변호사에게 잘못을 반성하고 처벌도 각오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검찰로 송치되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연합뉴스

조씨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태윤의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접견 때)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을 다 인정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씨를 찾아가 약 50분간 접견했다. 김 변호사는 조씨의 아버지가 직접 찾아왔다며 “어떻게 찾아오신지 모르지만 간곡히 부탁하셨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변호사는 “조씨는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며 “다만 n번방 유료회원 수 등에 차이가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조씨는 전날 접견에서 김 변호사에게 변호인 조력을 꼭 받고 싶으니 사건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또 자신이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해서도 전체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한 차례 변호인이 사임했을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조씨의 혐의에 대해 전체적으로 알고 있는 상태에서 변호하게 됐으니 신뢰 관계가 훼손되지 않는 한 계속 변호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단계에서 조씨를 변호했던 양제민 변호사 등 법무법인 오현 측은 조씨 변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자 지난 25일 사임했다. 전날까지 진행된 조씨에 대한 3차례의 피의자 조사는 변호인 없이 진행됐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조씨의 피의자 조사 입회 전 기자들과 만나서도 “조씨는 (자해 등 건강상) 걱정할 것은 없어 보인다”며 “안정된 상황에서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나 같으면 자길 안 맡을텐데 꼭 변호를 받고 싶으니 맡아달라는 부탁 외에 다른 부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씨 아버지께서 간곡하게 부탁하시고 변호인 선임에 난항을 겪고 계신다고 해서 돕게 됐다”고 변호를 맡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10시15분쯤 검찰에 홀로 출석해 네 번째 피의자 조사를 받았고, 오후 2시5분쯤부터 검찰 단계에서는 처음으로 변호사 입회 하에 조사받고 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