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전남 목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를 어긴 50대를 고발했다.

목포시는 자가격리 중이던 A씨(58)가 30일 자택을 벗어나 공원을 돌아다니는 등 격리 수칙을 위반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23일 전남 7번 확진자와 시내 모 내과 의원에서 동일 시간대에 대기실을 이용해 접촉자로 분류됐다.

당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23일부터 4월 7일까지 자가격리하도록 조치 받았다.

시 보건소 측이 하루 2회 오전·오후 전화 능동감시를 하던 중 30일 연결이 되지 않았다. 담당 공무원이 A씨의 자택에 방문해 무단이탈 상황을 적발했다.

A씨는 “점심식사 후 답답한 마음에 오후 1시부터 3시30분까지 집 근처 공원에 마스크를 쓰고 나갔다”고 진술했다.

시 관계자는 “공원에서 접촉한 사람이 없고 별도의 증상도 없는 상태”라며 “수칙위반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지만 의무위반이 명확하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고발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