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뉴스쇼 미래' 화면 캡처

미래통합당이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교도소로 보내 ‘무상급식’을 배급해야 한다는 발언을 내보낸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거세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은 31일 논평을 내고 “지난해 문 대통령을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묘사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국민들로부터 ‘도 넘은 대통령 비하’라는 지탄을 받은 데 이어 또다시 금도를 넘은 것”이라며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하는 미래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 전 황교안 대표도 거짓 정보를 SNS에 올렸다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무엇이든 선동만 할 수 있다면 일단 던지고 보는 것이 미래통합당의 참 모습이라면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에 발붙일 자격이 없다”면서 “미래통합당은 자성하고 당장 국민들께 사과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앞서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프로그램인 ‘뉴스쇼 미래’ 진행자 박창훈씨는 이날 오전 공개된 방송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고 거들었다.

박씨는 또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 내려놓겠다,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0월에도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간신들의 말에 속아 벌거벗은 속옷 차림의 문재인 대통령, 수갑을 찬 조국 전 장관 등의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묘사해 논란을 빚었다.

[4분 순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꿍미니의 간단 정리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