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통화는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15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 물적 교류와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이에 대해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유럽보다 먼저 코로나19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이에 대해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며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지난 30년간 양국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되어 온 것과 같이 양국이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프랑스 캐나다 스웨덴 등 세계 각국 정상도 전화 통화를 이어가고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