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여성 수십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 측이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조주빈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태윤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조주빈이 자신과의 접견에서 “일베(극우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 이용자)다, 대깨문(극성 대통령 지지자)다, 말들이 많은데 돈 벌려고 한 일”이라고 진술했다고 31일 전했다. 범행 동기는 경제적 요인 때문이었을 뿐 정치적 성향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주빈을 찾아가 약 40~50분간 접견했다. 검찰 송치 전 자해 소동을 벌였던 조주빙늬 건강 상태는 현재 안정된 상황이라고 한다. 김 변호사는 “조주빈이 음란물 유포와 관련해 잘못한 점을 다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다만 “박사방 유료회원 수가 언론에 나오는 만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32억원으로 알려진 범죄수익에 대해서도 “수억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주빈의 자택 압수수색에서 1억3000만원가량의 현금이 발견된 데 이어 조주빈 비트코인 계좌에서 32억원이 입출금돼 범죄수익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한편 김 변호사는 모두가 마다했던 조주빈의 변호를 맡게 된 배경에 대해 “조주빈의 아버지가 간곡히 부탁하셨다. 변호사 선임에 난항을 겪고 계신다고 해서 돕게 됐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