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의정부시 소재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4월 1일 오전 8시부터 폐쇄된다.

지난 30일 의정부 지역에서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중 한 환자와 같은 병동에서 생활한 간호사 등 7명이 31일 집단 감염이 확인됐다.

이에 의정부성모병원은 역학 조사 중인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대응팀 등과 협의해 폐쇄를 결정했다. 병원 폐쇄로 모든 외래 진료과목을 이용할 수 없지만, 입원 환자들은 기존대로 치료를 받는다.

이날 추가 확진자는 간호사 1명, 환자 2명, 간병인 4명 등으로, 이들은 이 병원에 입원 중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82·여)씨와 같은 8층 병동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2일 결핵과 고관절 골절로 동두천중앙성모병원에서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전원했다. 29부터 발열증상(38.3℃)이 지속돼 검사를 시행했고, 30일 오후 코로나19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A씨가 거쳐 간 응급실과 8층 병동에 한해 즉각 코호트 격리(동일집단격리)를 했다. 또 응급실과 8층 병동의 의료진, 간병인, 보호자 등 512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7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나머지는 음성으로 나왔다.

이들과 밀접 접촉한 의료진 등 직원 49명과 일반 환자 13명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보건당국은 진단 검사를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 등 직원 1800여명 전체로 확대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