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영업을 중단한 다중이용시설 업소에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양천구에 신고·허가·등록된 PC방 117곳, 노래연습장 239곳, 민간체육시설 418곳 등 총 774개 업소다. 휴업지원금은 영업중단 권고기간(4월 1일~4월 10일)동안 자발적으로 5일 이상 휴업을 이행한 업소에게 지급된다.

양천구는 업체에 5일 또는 10일 중 자발적으로 선택해 휴업하도록 권고하고 5일 휴업 시 50만원, 10일 휴업 시 1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서류 검토 및 현장 확인 등을 거쳐 4월 15일 이후 지급할 계획이다. 단, 양천구는 휴업에 참여하는 업소를 불시 방문해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며, 하루라도 영업한 사실이 적발되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지역 업소에 휴업지원금을 지원해 조금이나마 어려움을 함께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지속적으로 방역을 지원하고 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