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에 입원치료를 받던 환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31일 서울아산병원은 1인실에 입원해있던 9세 여아가 이날 오전 병원에서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오후 양성으로 확인돼 음압병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