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훔친 승용차로 무면허 운전을 하던 10대 소년들이 경찰 추적을 피해 달아나다 10대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어 숨지게 했다.

31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자정 무렵 동구 한 도로에서 도난당한 승용차 한 대가 차량 방범용 CCTV에 포착돼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이 차량은 전날 서울에서 도난돼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경찰은 성남네거리 인근에서 A군이 몰던 차량을 발견하고 뒤를 쫓았다.

A군은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중앙선을 넘어 도주하다가 B군(18)이 몰던 오토바이와 충돌한 뒤 사고 현장에서 200m가량 떨어진 곳에 차량을 버리고 그대로 달아났다.

B군은 이 사고로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사고를 낸 차량에는 A군 등 또래 8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6명은 현장에서 붙잡혔고 나머지 2명은 같은 날 오후 서울에서 검거됐다.

A군은 서울에서 승용차를 훔쳐 대전까지 160㎞ 이상 무면허로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사고 당시 B군은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형사미성년자(만14세 미만)인 A군 등을 가정법원 소년부에 넘겼다. 형사미성년자에게는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지만 촉법소년(만10세 이상∼14세 미만)에 한해 사회봉사명령이나 소년원 송치 등 보호처분을 할 수 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