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중인 해군 유도탄 고속함. 연합뉴스

해군은 31일 오후 함정(고속함)에서 부사관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해군 1함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0분쯤 400t 규모의 유도탄 고속함이 속초항 입항을 준비하던 중 부사관(23)이 실종된 사실을 인지했다.

고속함은 이날 오후 동해항에서 출발했으며, 해군은 입항 준비 중 부사관이 제자리에 없어 실종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섰다.

합동 수색에는 해군과 해양경찰 함정 20여척을 비롯해 해군과 공군, 해양경찰 헬기와 해상초계기 등 항공기 5대가 투입됐다. 고속함 이동 경로를 중심으로 조명탄을 터트리면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군은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