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0)이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은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장 의원의 병역 기록 사항에 따르면 노엘은 지난해 12월19일 신체등급 4급,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 판정을 받았다.

4급 판정을 받을 경우 현역이 아닌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를 대신한다.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단체 및 사회복지, 보건의료, 교육문화, 환경 안전 등 사회서비스 업무 및 행정업무 등의 지원을 맡는다.

4급 판정 대상 질환은 류마티스 관절염, 척추관절병증, 뇌하수체 기능저하증, 당뇨병, 폐결핵 중등도, 선천성 심장질환 등으로 다양하다. 문신의 경우 팔다리, 몸통 및 배부 전체에 걸쳐 있는 ‘고도’일 경우 4급 대상이 된다.

앞서 노엘은 지난해 9월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도 있다. 이에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재판에 넘겨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