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인 프랑스의 한 60대 의사가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고의로 기침을 했다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31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지 ‘라 부아 뒤 노르’ 등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28일이다. 경찰은 가정폭력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북부 투르쿠앵에 거주하는 A씨(66)의 자택을 찾았다. A씨는 인근 한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로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돼 병가 중인 상황이었다.

이 사실을 미리 파악한 경찰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뒤 A씨의 집을 방문했다. 이어 A씨에게 보호장구를 주고 동행을 요구했다. A씨의 돌발행동은 함께 경찰차에 탑승해 이동하던 중 나왔다. 그는 갑자기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내가 코로나19 감염자”라며 경찰관의 몸과 얼굴을 향해 기침하기 시작했다. 경찰관이 이를 말리자 A씨는 “모든 사람이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인해 A씨는 지난 30일 법정에 섰고 “경찰관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날 A씨 측은 코로나19 감염 의심과 그에 따른 검사 필요성, 바이러스 전파 위험 등을 이유로 재판 연기를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거부했다. 이어 A씨는 부인의 목을 조르는 등 가정폭력을 행한 혐의와 경찰관 공무집행 방해 등의 범죄 사실이 인정돼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