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전 VIK 대표(왼쪽)와 유시민 이사장(오른쪽). 뉴시스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와 자사 기자가 유착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내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이를 처음 보도한 MBC를 향해서는 오히려 취재 배경이 무엇인지 되물으며 반박했다.

채널 A 측은 31일 자사 기자와 관련한 의혹을 해명하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사회부 이모 기자에게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전 대표의 지인이라며 실체가 불분명한 취재원이 접촉해온 일은 있다”며 “이 전 대표에 대한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는 부적절한 요구를 받은 사실을 파악하고 즉각 취재를 중단시켰다”고 했다.

이어 “이 전 대표 지인이라는 인물에게 23일 ‘선처 약속 보장은 가능하지 않다’고 전달했고 담당 기자에게 취재를 중단시킨 사실도 통보했다”며 “해당 기자에게 취재 과정 조사 결과와 회사 내부 규정에 따라 책임을 묻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같은날 유착의혹을 보도한 MBC에 “검찰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담은 것도 몰래카메라이며 해당 취재원이 몰래 녹음한 내용까지 제공받아 보도했다”며 “이 역시 취재 윤리에 어긋난다”고 날을 세웠다.

채널A 방송캡처

그러면서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며 “사안에 따라 법률 검토 등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같은 날 채널A 법조팀 이모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신라젠 전 대주주 이 전 대표에게 “유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따르면 이 기자는 지난 22일 이 전 대표 대신 그의 지인인 A씨를 채널A 본사에서 만나 “유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의 비위를 제보하지 않으면 검찰로부터 더 강도높은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취지의 압박성 발언을 했다.

또 이 기자가 A씨에게 “유시민은 솔직히 개인적으로 한 번 쳤으면 좋겠다. 검찰에서도 좋아할 것”이라며 제보를 종용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기자는 윤 총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B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이 전 대표의 선처를 최대한 돕겠다는 약속을 건넸다고 MBC는 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