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전국구 스타’로 떠오른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남동생이자 CNN 방송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쿠오모 주지사는 3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내 동생 크리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 아침에 확인했다. 자택 지하에서 자가격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크리스는 자신이 생각하는 것만큼은 아니지만 젊고 강하다. 괜찮을 것”이라는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크리스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방금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는데 상태는 괜찮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자신이 진행하는 생방송 프로그램 ‘쿠오모 프라임 타임’은 자택에서 촬영하겠다고 전했다.

이들 형제는 현지 코로나19 국면에서 가장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지난 16일 크리스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쿠오모 주지사가 출연해 농담 섞인 설전을 주고받는 모습이 눈길을 끈 덕분이다.

당시 방송에서는 크리스가 “뉴욕주지사이자 저의 형”이라며 소개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대뜸 “엄마가 나가야 한다고 하셨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뉴욕주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크리스는 “아무리 바빠도 엄마에게 전화할 시간을 내야 한다. 엄마가 기다리신다”는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쿠오모 주지사는 “인터뷰하기 전에 엄마와 통화를 했다. 엄마가 제일 사랑하는 아들은 나”라고 맞받아쳤다.

이후 여러 SNS에는 유쾌한 인터뷰였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우울한 사회 분위기 속에 작은 웃음을 선사했다는 칭찬도 쏟아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