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초·중·고교 개학 방안 및 대학수학능력시험시행 기본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일 “학교의 최소 인원으로 출석 수업을 할 수 있는 방안들을 찾고 있다”며 “4월 말쯤 부분적으로 등교가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지역별로, 학년별로 분산해서 등교하면서 출석수업을 병행할 수 있을지 교육청, 학교단위에서 계획할 수 있도록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각급 학교 개학을 온라인으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은 오는 9일에, 나머지 학년은 오는 16일과 20일에 ‘온라인 개학’을 하고 순차적으로 원격 수업을 시작한다.

유 부총리는 “원격수업과 출석수업이 동시 병행할 수 있도록 하고, 출석 수업의 시간과 날짜를 늘려가는 방식으로 등교수업을 확대해 나가면 학교 내 방역 시스템을 점검하면서 좀 더 안정적인 등교 운영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부제 운영이나 주 2회 출석 등을 통해 중간고사는 반드시 지필고사로 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지필평가나 수행평가는 출석수업을 할 경우에만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학년별로나 나눠서 시험을 보거나 그때까지 전면적인 등교가 어렵다면 부분적인 등교, 출석 수업과 온라인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방법 등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전반, 오후반과 같은) 유형이 될 수도 있다”면서 “지역과 학교 학생 수의 규모 등에 따라서 다양하게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