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대전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해 법정에 서게 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36)는 지난달 3일 오후 1시쯤 대전 서구의 한 모텔에서 B씨(36)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B씨는 A씨의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재판을 앞둔 상태였다.

지난해 9월 B씨는 술에 취해 A씨와 함께 있던 A씨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당시 A씨와 B씨 등은 A씨 여자친구 집에서 함께 술을 마셨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로부터 5개월여가 지난 뒤 친구를 살해한 A씨는 “30년 가까이 알고 지냈음에도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하지 않는 것 같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A씨는 앞서 지난해 10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B씨를) 구속수사해야 한다”며 “경찰은 수사에 대한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A씨는 청원에서 “판사의 판결을 받는 그 날까지 기다리는 이 과정이 너무도 힘들고 괴롭다”며 “저와 여자친구는 현재 동반 자살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한 치의 거짓이라도 있을 시 법적인 그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을 것”이라며 “비슷한 사건으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A씨는 살인 등 혐의로 대전지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