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미성년자 등 여성의 성착취물이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신상 공개 문제와 관련 “호기심으로 들어갔다가 적절하지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는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개개인 가입자 중에서 범죄를 용인하고 남아있던 사람들은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이어 “처벌 자체는 대표를 처벌하고 구속했지만 관련 사람들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전체적으로 오래 그 방을 들락날락했거나 구체적으로 들락날락(한 부분이) 확인되는 사람들은 처벌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n번방 사건 관련 대책에 대해서는 “(통합당이) 관련 법안을 제출했다. 법안을 정리하고 특위를 만들어서 특별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대책 마련이 어려운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성폭력,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견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앞서 황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n번방 사건이 우리 국민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절대적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단순히 음란물 유포가 아니라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끔찍한, 극악무도한 성범죄 사건”이라며 “직접적인 가해자는 물론이고 유포자, 돈을 주고 참여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피해자들의 인권 보호, 2차 피해 방지 등도 강조한 황 대표는 “적절한 법적 대응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특별한 지원을 제공해드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여성을 위한 안전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신종 여성 범죄, 사이버 범죄에 맞서 촘촘한 안전망을 확충하겠다”며 “여성 성범죄, 아동 성범죄도 어떤 범죄보다 강력하게 처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