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 장난이었다”며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자는 취지”라고 정정했다. 네티즌은 “다행”이라면서도 “장난이라면 너무 경솔하다”며 비판하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인스타그램에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됐을 때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이 걱정해 주셨다”면서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었다”며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했다.

이는 약 1시간 전에 올린 게시물의 내용을 수정한 것이다. 김재중은 원래 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 중”이라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으나, 현재 이 게시물에는 “이런 거로 장난치는 거 아니다. 글 삭제해라” “만우절 농담이라기에는 감당 못 할 농담” 등 비난 댓글이 잇따라 달리고 있다.

수정된 게시물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원래 게시물 전문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아나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