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사방’ ‘n번방’ 등 텔레그램을 이용한 성 착취 사건 관련 여성가족부(여가부)가 “현재 50여명의 피해자에 대해서 (피해 영상) 삭제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봉정숙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원장은 1일 여가부 텔레그램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특별지원단 관련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현재 알려진 피해자 숫자와 저희가 지원하는 숫자가 약간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이 파악한 ‘박사방’ 피해자는 75명, 가해자 성격의 유·무료 회원 아이디는 1만5000여개다.

박 원장은 “피해자들이 신상 공개라든가 유포 등의 불안, 공포 때문에 연락을 못 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가 안전하게 그리고 비밀보장을 철저하게 지원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디지털 성범죄 지원 센터가 생긴 지 약 2년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우리 센터를 몰라 피해자분들이 저희에게 연락을 못 하시는 건 아닌지 걱정이 굉장히 많이 된다”며 포털사이트와 언론의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진흥원이 지원하는 피해자 50여명 중 40여명은 구속된 조수빈(25)이 운영한 ‘박사방’ 피해자들이다. 나머지 10여명은 텔레그램 내 다른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로 파악된다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 피해를 당하고 성 착취물이 유포된 경우 여성긴급전화 1366으로 24시간 신고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53-8994)로 연결되며 성 착취물을 삭제, 상담과 수사지원을 제공한다.

피해자가 개인정보 변경이나 수사기관 일대일 동행, 무료 법률 지원을 원하면 지원한다. 미성년자의 경우에는 부모 동의 없이도 삭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여가부는 텔레그램 성범죄 피해자들을 위해 해바라기센터 23개소로부터 의료기관과 연계된 심층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전국성폭력상담소 65개소로부터 수사 지원을 제공한다. 한국성폭력위기센터 내 80여명의 변호인단도 법률 서비스를 지원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