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일 0시부터 한국 모든 지역에서 일본으로 입국을 금지한다. 한국 외교부는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 등 49개 국가·지역의 전역을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한다고 말했다.

이 조치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일본 출입국관리법상의 입국 거부 대상이 되면 최근 2주 이내에 해당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은 한국의 경우 대구와 청도 등 일부 지역만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했으나 이를 전 국토로 확대했다.

이번 조치로 일본 정부가 입국 거부 대상에 올린 국가와 지역은 73곳으로 늘어나 전 세계의 3분의 1을 넘게 됐다.

외교부는 일본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 일본 정부가 한국 전역을 대상으로 입국 거부를 결정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측은 지난달 29일 외교 경로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사전 통보해 왔다”면서 “일본 측의 통보시에 유감의 뜻을 표명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