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이 없는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10분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46세 남성이 숨을 거뒀다.

고인은 지난달 5일 발열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7일부터 병원에 입원해 치료가 진행됐다.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코로나19 국내 사망자는 169명, 대구는 113명으로 늘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