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는 소속 기자가 신라젠 사건 취재 과정에서 검찰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취재원에게 여권 인사의 비리를 털어놓도록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태 파악에 나섰다.

채널A는 1일 뉴스A 클로징 멘트에서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MBC TV ‘뉴스데스크’는 채널A 소속 이모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보도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